부패방지뉴스
사회·환경노동계
인천시, 철도 무기한 파업에 따른 비상수송 대책 본격 가동시내버스 증회(165대), 주요 환승역 부족시 전세버스 투입
노우진기자  |  rnrwo44@naver.com
승인 2019.11.20  18:24:23

철도공사(코레일)노·사 임금교섭 결렬 등 지난 10월 경고파업에 이은 무기한 철도 파업이 11월 20일 오전 9시부터 예고된 가운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19일(D-1)부터 비상수송 대책을 본격 가동했다.

우선, 시민들의 출ㆍ퇴근길 혼잡에 대비하여 광역버스(경인선ㆍ수인선 경유 노선) 9개 노선에 대하여 1〜2회 증회 운행한다.

또한, 국토교통부가 밝힌 철도파업시 수도권 광역철도의 운행율 출근시 92.4%, 퇴근시 84%이하로 운행될때, 수인선(송도역〜서울역)구간 예비차 투입, 시내버스(197개노선/2,343대) 및 인천지하철 막차시간 연장 등 탄력적 운행을 통해 평시 운행수준을 유지할 계획이다.

이번 철도파업은 무기한 파업으로 장기화 될 경우를 대비한 시내버스 증회운행(165대)과 주요 환승역(주안, 동암, 부평, 인천역, 인하대, 원인재, 논현역)에 버스 증차 부족시 전세버스 투입 운행도 준비하고 있다.

택시는 경인ㆍ수인선 운행률이 80%이하까지 떨어질 경우 부제 해제를 통해 1일 3,000여대의 택시가 추가 운행 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으며, 비상수송대책 상황실을 설치하여 24시간 비상수송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혁성 교통정책과장은 “파업종료시까지 국토교통부 비상수송대책본부에 인력을 파견하여 정부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겠다.”며, “주요 전철역 현장 확인 및 파업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면서 상황에 따른 신속한 대중교통 수단 증강으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전체기사리스트 프린트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조직도  |  오시는 길
서울 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노 313 성지하이츠 1차 1518호   |  대표전화 : 070-8955-5024  |  FAX 02) 566-502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다10549  |  발행인·편집인 : 이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일  |  등록일자 : 2012년 12월 1일
Copyright © 2013 부패방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