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방지뉴스
사회·환경환경
세계자연유산 ‘한국의 갯벌’에 오는 바닷새는 어떻게 이동할까?-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이동경로의 바닷새에 위치추적기 부착 -
임원혁기자  |  lwh9164@naver.com
승인 2021.10.06  19:58:25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는 10월부터 세계자연유산 등재 지역에 오는 바닷새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하여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로를 이용하는 주요 바닷새의 이동경로를 조사한다고 밝혔다.

바닷새는 갯벌에 서식하는 저서생물을 먹고 사는 생태계 먹이단계의 최상위 분류군으로서갯벌의 생물다양성을 가늠하는 중요한 지표로 이용된다한국의 갯벌은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를 이용하는 멸종위기종을 비롯한 다양한 바닷새의 서식지 및 번식지로서의 국제적 중요도와 생태적 가치를 인정받아지난 7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 된 바 있다.

*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구역서천·고창·신안·순천·보성갯벌(습지보호지역)

해양수산부는 그간 국가 해양생태계 종합조사를 통해 우리나라 전 해역의 34개소에서 바닷새 현황을 조사*하고관측자료를 확보해 왔다. 

조사방법 강화도가로림만 등 주요갯벌바닷가 34개 정점에서 출현종개체수 목시조

이번 바닷새 이동경로 조사는 이와는 별도로 바닷새의 이동경로서식지 이용패턴 등을 주로 파악하기 위한 조사로철새 서식지로서 한국의 을 보전·관리하고인근 습지보호지역의 세계유산구역 2단계 확대 등재를 위한 바닷새 행동권 분석의 기초자료를 확보하고자 실시된다.

우선 올해 10월부터 12월까지는 겨울철을 맞아 세계자연유산으로 재된 갯벌구역에 가장 많이 오는 오리류(청둥오리흰뺨둥오리 등)와 매기류(재갈매기괭이갈매기) 및 저어새 등 멸종 위기종을 대상으로 범조사를 실시하고, 2022년부터는 요 철새 및 멸종 위기종 등을 대상으로 조사 대상종과 지역을 확대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해양수산부는 제48차 세계유산위원회(2025년 잠정)가 열리기까지 바닷새가 방문하는 주요 지자체·지역주민과의 긴밀한 소*을 통해 습지보호지역 신규 지정을 포함한 세계유산구역 2단계 확대 등재를 추진하며갯벌유산에 대한 통합관리를 강화하는 등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사항을 충실히 이행할 계획이다

공청회 등을 통해 보호지역 지정 및 범위 설정에 관한 지역주민의 의사를 적극 반영하고습지보호지역 지정 및 유산 등재의 효과를 지역주민에게 돌려줄 수 있는 다양한 사업 모색 

이재영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이번 조사로 동아시아-대서양주 철새 이동경로를 통해 우리나라 갯벌에 오는 바닷새의 국내 서식지 이용 특성과 이동경로 등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조사 결과는 세계자연유산 등재로 그 가치를 인정받은 한국의 갯벌을 보전·관리하는 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바닷새 보호를 위한 다양한 정책 수립과 국제협력의 기초자료로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전체기사리스트 프린트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조직도  |  오시는 길
서울 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노 313 성지하이츠 1차 1518호   |  대표전화 : 02-358-3130   |  FAX 02) 566-502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다10549  |  발행인·편집인 : 이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일  |  등록일자 : 2012년 12월 1일
Copyright © 2013 부패방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