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방지뉴스
지방정부제주
한림수직 다큐멘터리 ‘수직, 기억을 잇다’, 제주MBC에서 방영한림수직의 가치를 기억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와 함께 다시 시작하는 한림수직 이야기 소개
김석후 기자  |  sh007v@naver.com
승인 2022.02.01  16:06:04

성 이시돌 목장 양떼와 시그니처 아란 스웨터

성 이시돌 목장 양떼와 시그니처 아란 스웨터

 

1959년부터 2005년까지 제주의 오리지널 로컬 브랜드로 성장하며 제주인들의 자랑이었던 한림수직의 재생 프로젝트 이야기와 한림수직의 가치를 소개하는 ‘수직, 기억을 잇다’ 다큐멘터리가 방송됐다.

설 연휴를 맞아 1월 30일 오전 10시 5분 제주MBC에서 방송되는 이번 다큐멘터리는 한림수직 재생 프로젝트의 하나로 제작된 특집 프로그램이다. 과거 한림수직이 시작하며 만들어냈던 가치를 소개하고 현재까지 한림수직을 기억하며 추억하는 많은 사람의 이야기를 담았다.
 
한림수직은 성 이시돌 목장에서 기른 양들의 털을 이용해 스웨터와 카디건, 목도리, 담요 등을 만들며 1959년부터 2005년까지 운영된 제주의 오리지널 로컬 니트 직조 브랜드다. 1954년 아일랜드에서 부임해 온 맥그린치 신부에 시작된 한림수직은 제주 4·3과 6·25 전쟁을 연달아 겪으며 모두가 가난했던 당시의 제주 사람들이 일을 통해 자립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시작됐다.

35마리의 양을 사오며 성 이시돌 목장이 조성됐고, 아일랜드 수녀들이 제주 여성들에게 양모를 이용한 뜨개질을 가르쳐줘 핸드메이드 방식의 제품들을 제작하며 품질·디자인을 모두 인정받은 명품 브랜드로 성장했다. 가장 호황을 누린 1970~80년대에는 근무자만 1300여명일 정도였고, 서울 호텔에 직영 매장을 운영하며 고급 혼수품으로도 사랑받았다. 하지만 화학 섬유와 값싼 중국산 양모로 밀려 2005년 폐업했다.

한림수직은 2021년 ‘한림수직 재생 프로젝트’로 되살아났다. 제주를 기반으로 한 콘텐츠 큐레이션 기업 콘텐츠그룹 재주상회와 친환경 패션 제조, 유통 전문 사회적 기업 아트임팩트, 제주 농촌 지역의 발전과 지역민의 복지 향상을 위해 설립된 이시돌농촌산업개발협회가 힘을 모아, 한림수직을 다시 시작한 것이다. 콘텐츠그룹 재주상회, 아트임팩트, 이시돌농촌산업개발협회는 집합적 임팩트(Collective Impact) 방식으로 소셜 이슈를 해결하고 제주의 가치를 높이는 목적으로 진행하는 ‘신한스퀘어브릿지 제주’ 사업에 선발된 팀들이다.

한림수직 재생 프로젝트는 리브랜딩 단계를 거쳐 예전처럼 성 이시돌 목장의 양털을 사용하고, 한림수직만의 시그니처 아란 무늬를 100% 되살린 울 제품 총 4종(스웨터·목도리·가방)을 개발했다.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소재에 현대적인 감각을 더한 맨투맨 제품도 개발했다.

2021년 한림수직 재생 프로젝트로 제작된 제품 약 1000개는 텀블벅 펀딩을 통해 540명의 후원자를 모집했으며, 펀딩으로만 8265만원의 판매 금액을 달성하는 성공적 결과를 낳았다. 2021년 12월에 서울 성수동 언더스탠드에비뉴에서 약 한 달간 팝업 전시를 진행했고, 올 1월부터 2월 20일까지 한림수직이 시작한 제주 성 이시돌 목장에서 전시를 진행하고 있다.

한림수직 재생 프로젝트는 제주의 오리지널 로컬 브랜드였던 한림수직을 단순 복원하는 것이 아니라, 그 당시 주목했던 경제적 자립이라는 가치에 생태적 가치 복원이라는 새로운 가치가 담겨 있다. 앞으로 한림수직은 전시, 다큐멘터리 방송 등을 통해 한림수직이 다시 시작됨을 알리며 2022년 새로운 제품으로 찾아올 예정이다.
 

김석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전체기사리스트 프린트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조직도  |  오시는 길
서울 특별시 서초구 남부 순환로 2652번지 대명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58-3130   |  FAX 02) 566-502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다10549  |  발행인 : 김재형  |  편집인 : 이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형  |  등록일자 : 2012년 12월 1일
Copyright © 2013 부패방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