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방지뉴스
테마공연/전시
수첩에 담긴 아버지의 꿈, 박물관에서 이루어지다!- 부산시립박물관, 2022년 제2회 신수유물 소개전 개최 -
천경태(오동) 기자  |  cjstkdgus47@daum.net
승인 2022.06.14  08:45:36

◈ 이상민 씨로부터 기증받은 102점 유물 중 역사적 가치 높고, 보존처리 완료된 유물 4점 첫 전시

◈ 기증유물은 이상민 씨의 아버지 故 이승우 씨가 50여 년간 수집한 유물… 아들 이상민 씨가 2019년, 2021년 세 차례에 걸쳐 부산박물관에 기증

◈ 전시유물 4점은 <세종의 왕자 의창군 태지석>, <분청사기 상감 연꽃잎무늬 뚜껑>, <호렵도>, <김규진 필 월매도>

부산시립박물관은 오늘(14일)부터 10월 16일까지 시립박물관 부산관 2층 미술실에서 신수유물(新收遺物) 소개전 <수첩에 담긴 아버지의 꿈 : 이상민 기증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신수유물 소개전에는 2019년과 2021년 이상민 씨로부터 부산시립박물관이 기증받은 102점의 유물 중 역사적 가치가 높고 보존처리가 완료된 유물 4점이 처음으로 전시된다.

기증유물은 이상민 씨의 아버지 고(故) 이승우 씨가 1950년대부터 50여 년 동안 부산, 대구, 일본 등지에서 수집한 소장품들이다. 고 이승우 씨는 수집한 유물의 가치를 더 많은 사람과 같이 나누기 위해 소장품을 박물관에 기증하거나 박물관을 직접 운영하려는 꿈을 가지고 있었다.

그는 수집한 유물을 유형별로 분류하고 촬영한 사진을 인화해 본인의 수첩에 붙인 다음 명칭과 크기, 수집 일자 및 장소, 유물에 대한 간단한 설명 등을 꼼꼼하게 기록하면서 그 꿈을 키워나갔지만, 꿈을 이루기 전 세상을 떠났다.

아들인 이상민 씨는 아버지의 유물과 수첩을 이어받아 소중히 보관해오다 지난 2019년과 2021년 아버지가 이루지 못한 꿈을 실현하기 위해 부산시립박물관에 102점의 유물을 기증했다. 기증한 유물은 고대부터 현대에 이르며, 한국 및 일본 회화, 도자기, 토기, 민속품 등 다양하다.

이번 전시에서 소개될 4점의 유물은 <세종의 왕자 의창군 태지석(世宗王子 義昌君 胎誌石)>, <분청사기 상감 연꽃잎무늬 뚜껑(粉靑沙器 象嵌 蓮瓣文 蓋)>, <호렵도(胡獵圖)>, <김규진 필 월매도(金圭鎭 筆 月梅圖)>다.

특히, <세종의 왕자 의창군* 태지석**>과 <분청사기 상감 연꽃잎무늬 뚜껑>은 15세기 조선왕실의 태실***과 관련한 유물로 2점 모두 경북 성주 선석산에 위치한 세종왕자의 태실****에서만 확인되는 유물이라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 의창군(義昌君) : 1428년 세종의 열 번째 아들(서자로는 세 번째)로 신빈 김 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1435년에 의창군으로 봉해졌으며, 1460년에 사망하였다.

** 태지석(胎誌石) : 주로 사각형의 납작한 돌 표면에 생년월일, 이름, 태를 묻은 일자를 새겨 태실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알려주는 유물로 태실 안에 태항아리와 함께 봉안하였다.

*** 태실 : 옛날 왕가에 출산이 있을 때 그 출생아의 태를 봉안하고 표석을 세운 곳

**** 경북 성주 선석산 세종대왕자 태실 : 성주 선석산 세종대왕자 태실은 문종을 제외한 세종의 18명의 왕자와 손자인 단종의 태실을 한곳에 모아 조성한 곳으로 한 장소에 하나의 태실을 조성했던 조선시대 태실문화에서 보면 이례적인 곳이다. 1975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88호로 지정되었다가 2003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44호로 지정되었다. 한편, 문종의 태실은 경북 예천군 상리면 명봉리에 별도로 조성하였다.

<세종의 왕자 의창군 태지석>은 세종의 10번째 아들인 의창군의 태를 묻은 기록을 돌에 새긴 태지석이다. 태지석의 명문에 따르면 의창군은 1428년 10월 27일에 태어났으며, 태실은 1438년 3월 11일에 조성됐다. 이 기록은 성주 선석산 의창군 태실 앞에 세워진 비석(아기비)의 명문과 일치한다. 의창군의 태실은 세종왕자의 태실 중 가장 먼저 조성된 것으로 알려진 세종의 둘째 아들인 진양대군(세조, 1438년 3월 10일 장태)에 이어 두 번째로 완성된 태실로 추정된다.

<분청사기 상감 연꽃잎무늬 뚜껑>은 꼭지가 달린 반구형 뚜껑 모양의 분청사기다. 문양 구성을 4단으로 나누고 연꽃잎이 겹쳐진 문양을 상감기법으로 표현했다. 이러한 형태의 문양 기법과 구성은 경북 성주 선석산 세종의 왕자 태실에서만 확인돼 ‘세종왕자 안태용(安胎用) 분청사기’라고도 불린다.

주로 태항아리와 분청사기 대접 등과 같이 출토돼 태항아리를 덮는 뚜껑으로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며, 진양대군(세조, 1438년 3월 10일 장태)의 태실에서 출토된 분청사기 뚜껑과 비교했을 때 뚜껑 문양 및 형태가 매우 유사해 비슷한 시기에 제작됐을 가능성이 크다.

<호렵도>는 청나라 황제가 사냥하는 모습을 화폭에 담은 그림으로 18세기 후반 조선에서 유행했다. 그림에는 김홍도의 화풍이 드러나며 금가루를 이용하고 인물의 복장과 말 장신구 등을 세밀하게 표현해 전문화가의 손길이 느껴지는 작품이다.

<김규진 필 월매도>는 영친왕(英親王)에게 서화를 가르친 스승이자 서예와 묵란, 묵죽, 산수화, 채색화 등 다방면으로 활약한 근대 서화가인 해강 김규진의 작품이다. 하늘로 굽이치며 오르는 매화 고목의 가지 사이로 보름달이 걸려 있는 모습을 자유자재로 그렸을 김규진의 모습을 상상할 수 있다.

정은우 부산시립박물관 관장은 “많은 사람과 함께 나누고 싶은 마음으로 소중하게 보관해오던 고 이승우 씨의 유물을 우리 박물관에 기증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기증자의 마음을 담아 하루라도 빨리 관람객들에게 유물을 소개하고 싶었다”라며, “앞으로도 보존처리와 연구가 완료된 기증유물을 전시해 관람객들에게 소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참고 2

 

전시유물 사진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8400004.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02pixel, 세로 388pixel

■明宣德三年戊申十月二十七日卯時生

■명선덕삼년무신시월이십칠일묘시생

 

義昌君諱玒胎

의창군휘공태

 

正統三年戊午三月十一日藏

정통삼년무오삼월십일일장

▲(사진1) <세종의 왕자 의창군 태지석>

가로 21.5cm, 세로 31.3cm, 두께 4.8cm

▲(표1) <세종의 왕자 의창군 태지석 명문>

세종의 10번째 아들인 의창군의 태를 묻은 기록을 돌에 새긴 태지석이다. 왕실에서는 자손이 태어나면 태를 깨끗이 씻어 항아리에 담아 보관한 후 길지를 찾아 땅에 묻어 봉안하는 의례를 치렀다. 태를 묻은 장소를 태실이라 하며, 태실의 주인을 밝히기 위해 태지석을 함께 봉안하였다.

태지석의 명문에 따르면 의창군은 1428년 10월 27일에 태어났으며, 태실은 1438년 3월 11일에 조성되었다. 이 기록은 성주 선석산 의창군 태실 앞에 세워진 비석(아기비)의 명문과 일치한다. 의창군의 태실은 세종왕자의 태실 중 가장 먼저 조성된 것으로 알려진 세종의 둘째 아들인 진양대군(세조, 1438년 3월 10일 장태)에 이어 두 번째로 완성된 태실로 추정된다.

한편, 세종의 왕자 태지석은 18점 중 6점의 행방을 알 수 없었으나 2021년 기증을 통해 1점이 새롭게 확인되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유물03-분청사기상감연꽃잎무늬뚜껑.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700pixel, 세로 2466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1년 09월 30일 오후 3:32

카메라 제조 업체 : Canon

카메라 모델 : Canon EOS 5DS

프로그램 이름 : PhotoScape

F-스톱 : 18.0

노출 시간 : 1/125초

IOS 감도 : 160

색 대표 : sRGB

노출 모드 : 수동

화이트 밸런스 : 자

▲(사진2) <분청사기 상감 연꽃잎무늬 뚜껑(세종의 왕자 안태용 분청사기)>

높이 16.6cm, 지름 27.7cm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세조의 분청사기 상감 연꽃잎무늬 뚜껑.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236pixel, 세로 927pixel

프로그램 이름 : PhotoScape

색 대표 : sRGB

EXIF 버전 : 0221

▲(사진2-1 참고)

<진양대군의 분청사기 상감 연꽃잎무늬 뚜껑>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꼭지가 달린 반구형 뚜껑 모양의 분청사기이다. 문양 구성을 4단으로 나누고 연꽃잎이 겹쳐진 문양을 상감기법으로 표현하였다. 이러한 형태의 문양 기법, 구성은 경북 성주 선석산 세종의 왕자 태실에서만 확인되어, ‘세종왕자 안태용 분청사기’라고도 불린다. 주로 태항아리와 분청사기 대접 등과 같이 출토되어 태항아리를 덮는 뚜껑으로 사용하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왼쪽 사진에서 보이는 진양대군(세조, 1438년 3월 10일 장태)의 태실에서 출토된 분청사기 뚜껑과 비교했을 때 뚜껑 문양 및 형태가 매우 유사하여 비슷한 시기에 제작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이 분청사기 또한 7점의 행방을 알 수 없었으나 기증을 통해 1점을 새롭게 확인되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호렵도-0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000pixel, 세로 2111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2년 06월 03일 오후 3:10

카메라 제조 업체 : Canon

카메라 모델 : Canon EOS 5D Mark II

프로그램 이름 : PhotoScape

F-스톱 : 11.0

노출 시간 : 1/125초

IOS 감도 : 100

색 대표 : sRGB

노출 모드 : 수동

프로그램 노출 : 메뉴얼 노출

 

 

청나라 황제들은 가을에 목란위장木蘭圍場에서 정예군인 팔기군八旗軍 3,000여 명을 비롯하여 1만 명의 군사들을 동원하여 사냥을 즐겼다. 이를 목란추선木蘭秋獮, 즉 목란의 가을 사냥이라고 하였다. 황제의 위업을 널리 알리기 위해 청나라 황제가 사냥을 즐기는 모습을 화폭에 담았다.

18세기 후반 조선 왕실에서는 군사적인 목적으로 제작되었다가 민간에 퍼지면서 잡귀를 쫓는 액막이, 평안과 행복을 가져다주는 길상의 용도로 의미가 바뀌었다.

이 그림은 원래 8폭 또는 10폭 병풍으로 제작되었다가 분리된 후 한 폭만 수집된 것으로 추정된다. 전체적으로 김홍도와 김득신의 화풍이 드러나며 궁중 화풍의 분위기가 느껴진다. 금가루를 사용하고 말과 칼, 의복 등의 장신구에서 보이는 세밀한 표현기법은 민간에서 그려진 민화라기보다는 숙달된 전문화가가 그린 것으로 추정된다.

▲(그림3) <호렵도(胡獵圖)>

화면 : 가로 43.2cm, 세로 96.5cm

전체 : 가로 62.2cm, 세로 130.7cm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유물01-김규진필월매도_0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922pixel, 세로 2633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1년 09월 26일 오후 2:59

카메라 제조 업체 : Canon

카메라 모델 : Canon EOS 5DS

프로그램 이름 : PhotoScape

F-스톱 : 14.0

노출 시간 : 1/100초

IOS 감도 : 200

색 대표 : sRGB

노출 모드 : 수동

화이트 밸런스 : 자동

프

 

 

영친왕(英親王)에게 서화를 가르친 스승이자, 서화연구회를 조직하여 후학을 양성한 근대 서화가 해강 김규진(海崗 金奎鎭, 1868~1933)의 작품이다. 김규진은 묵란, 묵죽 등 묵화에 뛰어났던 화가로 창덕궁 희정당의 산수벽화를 그렸다.

이 그림은 김규진의 흔치 않은 매화그림으로 하단 중앙부터 굽이쳐 오르는 매화나무 가지 사이로 보름달이 걸려 있는 모습을 그렸다. 우측 상단에 보이는 한시는 남송南宋의 시인 소덕조蕭德藻의 ‘고매古梅’의 한 구절로, 김규진은 ‘湘’을 ‘霜’으로, ‘海’를 ‘氷’으로 변형하여 글을 썼다.

 

 

湘妃危​​立凍蛟背

상수의 신은 우뚝 서서 교룡의 등에 얼어 있고

 

海月冷掛珊瑚枝

바다 위에 뜬 달은 산호가지에 차갑게 걸려 있구나

- 소덕조, ‘고매’ 중 -

▲(그림4) <김규진 필 월매도(月梅圖)>

화면 : 가로 39.0cm, 세로 110.0cm

전체 : 가로 54.5cm, 세로 129.7cm

 

 
천경태(오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전체기사리스트 프린트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조직도  |  오시는 길
서울 특별시 서초구 남부 순환로 2652번지 대명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58-3130   |  FAX 02) 566-502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다10549  |  발행인 : 김재형  |  편집인 : 이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형  |  등록일자 : 2012년 12월 1일
Copyright © 2013 부패방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