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방지뉴스
지방정부영남
‘유라시아 시민대장정’, 13박 15일간 민간외교사절단 출정!- 부산에서 유라시아로, 2030세계박람회 부산에 유치해! -
이태호 기자  |  aii30@naver.com
승인 2022.09.13  08:50:32

◈ 9.13. 10:00 부산역에서 출정식 열고, 15일간의 대장정 돌입… 대학생 홍보단 등 총 55명 민간외교사절단으로 5개국 5개 도시 방문

◈ 카자흐스탄(알마티), 키르키즈스탄(비슈케크), 우즈베키스탄(타슈켄트), 벨기에(브뤼셀)와 프랑스(파리)에서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위한 홍보 활동과 도시 간 네트워크 등 추진

◈ 출정식은 박형준 시장, 안성민 시의회 의장, 이안 카사야예브 주부산카자흐스탄 총영사 등 관계자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인사말씀, 출정 선서 등의 순으로 진행 예정

부산시(시장 박형준)와 부산국제교류재단, 2030엑스포범시민유치위원회는 9월 13일 오전 10시 부산역 대합실(2층)에서 ‘2022 유라시아 시민대장정’ 출정식을 열고, 15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유라시아 시민 대장정’은 시와 부산국제교류재단이 유라시아 관문 도시인 부산의 도시브랜드를 홍보하고 신북방 지역의 도시교류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학생, 전문가 등의 시민을 민간외교사절단으로 파견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6년부터 매년 추진해왔으나 2021년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추진하지 못했다.

2년 만에 재개되는 올해 시민 대장정에는 대학생 엑스포 홍보단, 경제인 등 총 55명이 민간외교사절단으로 참여하며, 이들은 13박 15일간 중앙아시아와 유럽에 있는 알마티, 타슈켄트, 파리 등 5개국 5개 주요 도시를 방문해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홍보하고 부산이라는 도시의 매력을 알릴 예정이다. 특히,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라는 막중한 임무를 고려해 안성민 부산시의회 의장이 단장직을 맡았다.

이날 출정식은 박형준 부산시장, 안성민 부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이얀 카사야예브 주부산카자흐스탄 총영사 등 관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인사말씀, 출정 선서 등의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출정식으로 시작되는 이번 여정은 코로나19와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중앙아시아의 중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유라시아 시발점인 부산역을 출발해 중앙아시아의 알마티. 비슈케크, 타슈켄트를 거쳐 유럽의 브뤼셀, 파리에서 막을 내린다.

방문 도시별 주요 행사로는 ▲(알마티) 부산-알마티 우호협력도시 체결식, 고려인 디아스포라를 찾아서, 엑스포 주제 대학생 교류회 ▲(비슈케크) 대학생 브이로그 제작 발표 등의 대학생 교류회 ▲(타슈켄트) 대학생 환경 세미나 ▲(파리) 부산데이 인(in) 파리, K-POP 랜덤플레이 댄스, 엑스포 홍보 플래시몹 등이 있다.

특히, 오는 23일 대장정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파리에서는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관계자와 현지 한류 인플루언서 등 80여 명을 초청해 프랑스한국문화원에서 부산 음식, 명소, 조선통신사, 케이팝(K-POP)을 접목한 퓨전국악과 부산의 문화콘텐츠, 한류 등의 소프트파워를 선보이며 부산 홍보에 집중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그간 4년간의 ‘유라시아 시민 대장정’ 추진 과정에서 방문국과의 실질적 네트워크 구축 성과가 미진했다는 평가를 반영해, 올해는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와 시가 우호협력도시를 체결한다. 또, 15개 부산 기업인으로 구성된 ‘실크로드 개척단’도 현지에서 시장진출 세미나와 수출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으로, 향후 경제‧문화‧인적 교류 등 중앙아시아 도시와 실질적 교류 확대가 기대된다.

특히, 이번 시민 대장정에 함께 참여하는 시와 부산국제교류재단, 2030엑스포범시민유치위원회, 부산문화재단, 부산경제진흥원 등은 기관 간 협업을 통해 각 기관의 전문성을 발휘해 시정 최우선 과제인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위한 부산 홍보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은 유라시아 대륙의 기종점으로, 앞으로 북극항로까지 열리면 부산은 아시아 변방 도시에서 중심으로 나설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이번 유라시아 시민 대장정은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홍보라는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한 임무가 더해졌다. 인류 공영을 이끌 부산의 역할과 비전, 그리고 2030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부산의 역량을 널리 알리고 돌아오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 이동경로

❍ 한국(부산)⇨카자흐스탄(알마티)⇨키르키즈스탄(비슈케츠)⇨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벨기에(브뤼셀)⇨프랑스(파리)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2022최종노선.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867pixel, 세로 737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2년 06월 20일 오후 10:54

프로그램 이름 : Adobe Photoshop CS2 Macintosh

색 대표 : sRGB

 

 

이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전체기사리스트 프린트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조직도  |  오시는 길
서울 특별시 서초구 남부 순환로 2652번지 대명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58-3130   |  FAX 02) 566-502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다10549  |  발행인 : 김재형  |  편집인 : 이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형  |  등록일자 : 2012년 12월 1일
Copyright © 2013 부패방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