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방지뉴스
테마부동산
부동산 투자 전문 기업 컬리어스, 3분기 서울 오피스 마켓 보고서 발표벤처 캐피털 투자 둔화 움직임에도 강남권역 완전 임차 지속
김석후 기자  |  sh007v@naver.com
승인 2022.10.13  17:05:33

부동산 투자 전문 기업 컬리어스, 3분기 서울 오피스 마켓 보고서 발표

부동산 투자 전문 기업 컬리어스, 3분기 서울 오피스 마켓 보고서 발표

 

글로벌 부동산 컨설팅 업체 컬리어스(NASDAQ and TSX: CIGI)는 한국 임대차 오피스 시장에 관한 2022년 3분기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주요 3권역 A등급 오피스 평균 공실률은 2010년 조사 이래 가장 낮은 공실률인 2.2%를 기록했다. 벤처 캐피털 자금의 투자가 올해 하반기부터 줄어든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도 테크(Tech) 기업의 임차 수요가 이어지면서 감평에 따른 강남권역의 A등급 오피스 빌딩의 임차 가능한 면적은 시장에 나오고 있지 않다.

컬리어스 코리아의 오피스 & 인더스트리얼 서비스(Office & Industrial Services) 팀의 조재현 상무는 “강남권역의 경우 렌트 프리 혜택이 없어지면서 명목 임대료와 실질 임대료의 차이가 없이 동일해졌다. 앞으로도 강남권역의 경우 꾸준한 임대가 상승이 전망됨에 따라, 추가 상승전에 재계약을 통해 임차 옵션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남권역에서 임차 가능한 면적이 없어지자, 이번 분기 테크 기업의 임차 활동도 도심권역에서 활발하게 이뤄졌다. 대표적으로 쓱닷컴(SSG.com)의 강남 센터필드 이전에 따른 센트로폴리스 빌딩 공실에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약 3450평 규모로 2개 층을 계약했다.

한편 현대오일뱅크 이전에 따른 연세세브란스 빌딩의 공실은 LG CNS가 약 1409평 규모로 2개 층을 계약했다. 더케이트윈 타워에는 전자 상거래 플랫폼 오아시스가 약 700평 규모로 임차 계약을 체결했다. 또 퍼시픽 타워에는 KT cs가 약 1200평 규모로 계약을 체결하는 등 테크 기업의 활발한 임차 활동은 도심에서 지속됐다.

컬리어스 코리아 리서치 부문의 장현주 이사는 보고서에서 “강남대로변 건물들은 대부분 1980~90년대 준공돼 노후화돼 있다. 신규로 A등급 빌딩의 공급 대신 기존 노후 빌딩을 허물고 재개발하는 오피스 개발 공급이 선별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최근 테크 기업의 투자 자금이 보수적인 검토로 줄어들고 있지만, 아직도 테크 기업의 수요 대비 오피스 공급은 부족한 상황”이라며 “따라서 주요 권역의 현재 임대인 위주의 시장 상황은 오피스 재개발을 통한 신규 공급에도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올 하반기까지 도심의 한국은행 통합 별관을 제외하고 공급이 예정된 A등급 오피스는 없다. 2023년부터는 도심과 여의도의 공급이 기대된다. 4분기에 한국은행 통합 별관이 준공되면, 삼성생명 본관에 있는 한국은행이 이전할 예정이다. 이에 삼성생명 본관 빌딩의 일시적 공실이 예정돼 있지만, 2023년 예정된 오피스 공급전까지 모든 권역의 공실률 감소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석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전체기사리스트 프린트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조직도  |  오시는 길
서울 특별시 서초구 남부 순환로 2652번지 대명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58-3130   |  FAX 02) 566-502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다10549  |  발행인 : 김재형  |  편집인 : 이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형  |  등록일자 : 2012년 12월 1일
Copyright © 2013 부패방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