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방지뉴스
지방정부충청
“영원히 함께 있어요…” 넷이즈, 제5인격x제로·붉은 나비 컬래버 오픈
손영택기자  |  skysyt@hanmail.net
승인 2022.11.24  17:23:43

“영원히 함께 있어요…” 넷이즈, 제5인격x제로·붉은 나비 컬래버 오픈

“영원히 함께 있어요…” 넷이즈, 제5인격x제로·붉은 나비 컬래버 오픈

“영원히 함께 있어요…” 넷이즈, 제5인격x제로·붉은 나비 컬래버 오픈

넷이즈 최초의 1V4 비대칭 모바일 게임 ‘제5인격’이 유명 호러 어드벤처 게임 ‘제로·붉은 나비’와 컬래버 이벤트를 정식 오픈한다.

황천의 서늘한 기운이 맴도는 사라진 마을, 장원에 들어선 소녀는 새로운 추격의 위기를 맞게 된다. 영혼이 날갯짓해 나비가 되면 숙명을 벗어날 수 있을까. 아니면 영원히 이곳에 남게 될까.
 
붉은 나비가 춤을 추면 찾아오는 공포

제로·붉은 나비는 ‘제로’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으로 역사상 가장 무서운 공포 게임으로 알려져 있다. 쌍둥이 자매 아마쿠라 미오와 아마쿠라 마유는 사라진 마을인 미나카미 마을에서 여러 기괴하고 무서운 사건에 휘말리며 탈출할 방법을 찾아 나아가면서 그곳에서 벌어졌던 참극의 진상을 밝혀간다.

제5인격x제로·붉은 나비 컬래버 이벤트 오픈 뒤 게임 속 캐릭터 아마쿠라 미오, 쿠로사와 사에가 생존자와 감시자로 컬래버 돼 올레투스 장원에서 숙명의 위기가 펼쳐지게 된다. 끝없는 어둠이 펼쳐지고 공포가 그림자처럼 따라다니지만, 희망을 품고 힘껏 달리면 붉은 나비가 춤을 추는 아름다운 광경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시선 고정, 컬래버 오픈

쌍둥이 자매 중 쾌활하고 밝은 성격의 동생 아마쿠라 미오는 어렸을 때 실수로 언니의 오른 다리를 절게 한 것 때문에 언제나 함께하자는 약속을 하게 된다. 그녀는 붉은 나비를 쫓아가던 언니를 따라 사라진 기묘한 마을에 들어가게 되면서 과거 진실을 밝혀나간다. 아마쿠라 미오로 변한 장원의 조향사는 어떤 무서운 경험을 하게 되며 어떤 운명을 맞게 될까.
 
쿠로사와 사에는 홍지제의 마지막 쌍둥이 무녀다. 언니와 도망을 가던 중, 낭떠러지로 떨어지는 바람에 잡혀 오게 된 사에는 언니에 대한 실망감을 안고 홀로 의식을 치르게 된다. 의식이 실패한 뒤, 그녀는 원혼이 돼 황천에서 돌아온 언니와 하나가 돼 영원히 함께하겠다는 소망을 이루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같은 원념을 품고 생사를 뛰어넘은 감시자 붉은 나비가 쿠로사와 사에로 변해 이번에는 그녀의 소원을 이루고 구원을 얻을 수 있을까.
 
제5인격×제로·붉은 나비 컬래버 이벤트는 11월 24일부터 12월 23일까지 진행된다. 이 기간에는 △[진기한 스킨] 조향사-아마쿠라 미오 △[진기한 액세서리] 조향사-각서가 포함된 패키지 [아마쿠라 미오]가 상점에 한정 출시된다. 카메라를 들고 진실을 찾는 소녀가 장원에 모습을 드러내고, 동시에 [진기한 스킨] 붉은 나비-쿠로사와 사에도 상점에 출시돼 플레이어들에게 익숙한 공포감과 감동을 줄 예정이다.

같은 기간 특별 한정 이벤트도 오픈된다. 이벤트에 참여해 사진 찍기 출석과 이벤트 임무를 달성하면 △[테두리] 아마쿠라 미오 △[테두리] 쿠로사와 사에 △[테두리] 제로붉은 나비 등 풍성한 보상을 획득할 수 있다. 이벤트 진행에 따라 일기 편집 기능을 해제하고, 직접 촬영한 사진을 자유롭게 배치해 자신만의 추억을 만들 수 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전체기사리스트 프린트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조직도  |  오시는 길
서울 특별시 서초구 남부 순환로 2652번지 대명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58-3130   |  FAX 02) 566-502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다10549  |  발행인 : 김재형  |  편집인 : 이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형  |  등록일자 : 2012년 12월 1일
Copyright © 2013 부패방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