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방지뉴스
뉴스경제
한 총리, 인천공항 코로나19 방역현장 재방문
천경태(오동) 기자  |  cjstkdgus47@daum.net
승인 2023.01.09  08:48:00
   
 

- 월요일에 이어, 중국발 입국자 대상 방역 강화조치 현장 다시 찾아

- 검역 및 입국 절차, PCR 검사 현장 등 직접 점검

□ 한덕수 국무총리는 1월 2일(월)에 이어 1월 6일(금) 오전, 다시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하여 코로나19 방역현장을 점검하고, 공항 검역관 등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하였습니다.

* 참석 : 보건복지부 2차관(박민수), 질병관리청장(지영미),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이재유), 국립인천공항검역소장(최종희), 인천국제공항공사 부사장(이희정) 등

ㅇ 이번 방문은 ‘입국 전 코로나19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화(1.5. 시행)’ 등 중국발 입국자 대상 방역강화조치 관련 검역과 입국절차를 점검하고, 중국발 단기체류 외국인을 대상으로 시행중인 ‘입국 후 PCR 검사’ 현장을 점검하기 위해 이루어졌습니다.

* 항공기 탑승전 ‘48시간 이내 PCR 검사’ 또는 ‘24시간 이내 신속항원검사’ 결과

□ 한 총리는 인천공항검역소장으로부터 이번주 검역대응상황을 보고받고, 검역대 및 입국장, PCR 검사센터와 대기장소 등을 점검하였습니다.

ㅇ 한 총리는 중국발 단기체류 외국인의 입국동선을 따라 이동하면서, 타국가 입국자와의 동선 공유 등 언론 등에서 제기되었던 문제점을 점검하고, 개선사항을 보고 받았습니다.

□ 정부는 중국발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하기 위해, ▴중국 내 공관에서의 단기비자 발급 제한(1.2~1.31, 연장 가능) ▴중국발 운항 항공편 증편 제한 ▴탑승전 48시간 이내 PCR 또는 24시간 이내 신속항원검사 의무화(1.5~2.28) ▴입국후 1일 이내 PCR검사 의무화(1.2~2.28) 등의 대책을 마련·시행 중입니다.

ㅇ 시행 첫 주, ▴중국발 입국자와 타 국가 입국자 간 동선분리 강화 ▴중국 입국자 대상 사전 안내 강화 등 일부 운영상 미비점을 보완하여 빈틈없는 검역현장 관리를 위해 지속 노력하고 있습니다.

천경태(오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전체기사리스트 프린트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조직도  |  오시는 길
서울 특별시 서초구 남부 순환로 2652번지 대명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58-3130   |  FAX 02) 566-502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다10549  |  발행인 : 김재형  |  편집인 : 이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형  |  등록일자 : 2012년 12월 1일
Copyright © 2013 부패방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