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방지뉴스
지방정부영남
부산항만공사, 전량 외국산 제품에 의존하는!!‘항만크레인의 손 – 스프레더’국산화 개발 완료
지귀웅 기자  |  bnbn3454@gmail.com
승인 2023.01.18  12:13:40

- 중기부 공동투자형 R&D과제 수행, 작업능률 향상 및 안전성 강화에 기여 -

부산항만공사(이하 BPA, 사장 강준석)는 항만용 크레인이 컨테이너화물을 들고 내릴 때 사용하는 스프레더의 국산화 기술 개발사업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금번 기술은 중소벤처기업부의 민관공동기술개발사업 공동투자형 과제로 2020년 11월부터 2년 간 총 11억원의 사업비가 투자되었으며, 하역설비 전문기업인 한미테크윈(주)와 선박․항만기술 전문기업인 ㈜케이알엔지니어링이 참여했다.

스프레더는 컨테이너크레인, 트랜스퍼크레인, 셔틀캐리어 등 컨테이너화물 양․적하 작업에 필수적인 장치이나, 국내에는 해당 기술과 제작기업이 없어 유럽, 싱가포르 등 해외제품을 현장에 도입해 운용하고 있다.

특히, 스프레더는 고중량화물의 처리와 하역작업 시 충격 등으로 수리 및 부품 교체 등 유지보수가 빈번하게 발생하나, 해외 기술진의 입국 지연이나 부품납기 장기화 등으로 장비운용률을 저하하는 문제를 발생시키기도 한다.

이번에 국내기술로 개발된 스프레더는 이러한 문제점은 보완하고, 나아가 충격완화에 뛰어난 탄성소재의 우레탄 적용으로 플리퍼*의 파손 최소화 및 정비 공간을 확보한 구조설계로 작업자의 안전성까지 강화했다.

* 플리퍼 : 스프레더가 컨테이너를 잡을 때 위치를 잡아주는 가이드

또한 기존에 별도로 관리되던 사용자매뉴얼, 장비도면 등을 터치스크린 방식의 모니터에서 한눈에 확인하는 통합모니터링시스템을 개발하여 장비운영 및 정비에 편의성을 제공한다.

BPA는 해당 스프레더를 실제 운영 중인 항만터미널의 크레인에 장착하여 실증하고 다른 R&D사업인‘ITT 스테이션 양적하 시스템’에도 장착하여 다른 하역장비와의 호환성 등을 추가 검증할 계획이다.

강준석 BPA 사장은 ‘국내 기술력으로 확보한 항만하역장비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가격 및 기술경쟁력에 밀려 외국산 제품에 잠식된 국내 항만장비 생태계를 재건하고 세계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지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전체기사리스트 프린트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조직도  |  오시는 길
서울 특별시 서초구 남부 순환로 2652번지 대명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58-3130   |  FAX 02) 566-502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다10549  |  발행인 : 김재형  |  편집인 : 이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형  |  등록일자 : 2012년 12월 1일
Copyright © 2013 부패방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