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방지뉴스
테마영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염원 ‘아세안영화제’ 개최
천경태(오동) 기자  |  cjstkdgus47@daum.net
승인 2023.03.28  09:18:28

3월 30일(목)부터 4월 2일(일)까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염원 <아세안영화제>’

작품성·흥행력 갖춘 아세안 9개국 작품 12편 무료 상영 및 관객과의 대화 진행

   
 

영화의전당은 오는 3월 30일(목)부터 4월 2일(일)까지 ‘제3회 아세안 영화주간 –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염원 <아세안영화제>’를 개최한다.

한국국제교류재단이 운영하는 아세안문화원과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영화제는 한국과 아세안 국가 간 문화 교류의 장을 열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고자 마련된다.

2019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부대행사로 시작하여 올해 세 번째로 진행하는 이번 영화제는 작품성과 흥행력을 두루 갖춘, 아세안 9개국의 작품 12편을 엄선해 선보인다. 모든 상영작은 무료로 만나볼 수 있으며 관객과의 대화(GV) 등 부대행사도 예정돼 있어 아세안을 보다 가깝고 흥미롭게 이해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이다.

‘제3회 아세안 영화주간 –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염원 <아세안영화제>’에서는 다양한 장르의 아세안 영화 및 드라마를 선보인다.

한국-인도네시아 양국의 수교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선정한 인도네시아 개막작으로, 한국 영화 <7번방의 선물>을 리메이크한 ‘7번방의 기적’(Miracle in Cell No.7, 인도네시아), 세계 최고의 독립영화제로 평가받는 미국의 2022 선댄스영화제에 초청된 작품으로, 어린이와 외계인의 우정을 그린 모험·코미디 SF 영화 ‘마이카: 외계에서 온 소녀’(Maika: The Girl from Another Galaxy, 베트남), 필리핀의 거장 ‘브리얀테 멘도자’ 감독이 일본 배우 ‘쇼겐’과 함께 제작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지석상을 수상한 작품 ‘젠산 펀치’(Gensan Punch, 필리핀), 라오스 유일의 여성 영화 감독 ‘매티 도’가 연출한 라오스 최초의 공포 영화 ‘찬탈리’(Chanthaly, 라오스), 그리고 ‘바바리안 인베이전’(Barbarian Invasion, 말레이시아), ‘리나에겐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What's So Special About Rina, 브루나이), ‘아줌마’(AJOOMMA, 싱가포르), ‘사탄의 노예’(Satan's Slaves, 인도네시아), ‘사탄의 노예: 영의 조우’(Satan's Slaves: Communion, 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영화가 주는 신선한 재미를 느껴볼 수 있는 작품을 엄선했다. 더불어 태국의 유명 넷플릭스 드라마 시리즈 ‘그녀의 이름은 난노’(Girl From Nowhere, 태국)를 통해 OTT 드라마의 매력도 함께 선보인다.

*아세안 영화인과의 특별한 만남!

관객과의 대화(GV)도 네 차례나 예정돼 있어 관객들의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관객과의 대화 일정은 3월 31일(금) 17시 40분 <1975 킬링필드, 푸난> 상영 후 데니스 도 감독이 참석할 예정이고, 4월 1일(토) 14시 30분 <찬탈리> 상영 후 매티 도 감독이 참석하여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4월 2일(일)에는 12시 30분 <마이카: 외계에서 온 소녀>의 쩐 함 감독, 15시 40분 <리나에겐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의 누라인 피라야 프로듀서와 함께 영화에 대해 직접 소통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마련한다. 영화 관람과 더불어 감독과 프로듀서가 들려주는 흥미로운 이야기들로 풍성하게 채워질 예정이다.

한편, 부산시와 영화의전당은 세계와 부산을 잇는 가교 역할과 더불어 세계 각국의 영화 창의도시간 영화 콘텐츠 플랫폼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하겠다는 방침이다. 국내외 영화창의도시와의 지속적인 협업과 교류 사업을 통해 아시아의 영화영상산업을 선도하고 ‘영화도시 부산’이라는 도시브랜드를 보다 널리 세계에 알릴 계획이다. 특히 부산은 영화도시로서의 역량과 잠재력을 키워 이후 ‘영화 창의도시’의 의장도시가 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김진해 영화의전당 대표이사는 “제3회 아세안 영화주간은 한국과 아세안의 문화를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문화교류의 장이 될 뿐만 아니라 다양한 관점으로 아세안을 바라볼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행사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염원하는 영화제라서 더욱더 뜻 깊고 영화의전당도 2030 부산세계박람회의 성공적 유치에 큰 힘을 보태겠다.”고 전했다.

한국국제교류재단 아세안문화원과 영화의전당이 공동으로 개최하는 ‘제3회 아세안 영화주간 – 2030 부산세계박람회 <아세안영화제>’는 3월 30일(목)부터 4월 2일(일)까지 시네마테크관에서 무료로 관객들을 만난다.

개막식은 3월 30일(목) 18시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관에서 개막작 <7번방의 기적>을 선보일 예정이며, 영화제가 열리는 기간에 영화감독과 관객이 직접 만나는 관객과의 대화(GV) 자리도 마련한다. 온라인과 현장 예매 모두 3월 16일(목)에 진행될 예정이며, 현장 예매는 영화의전당 6층 매표소에서 발권 가능하다. 상영작 정보 및 상영시간표는 영화의전당 홈페이지(www.dureraum.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영화문의/051-780-6080)

천경태(오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전체기사리스트 프린트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조직도  |  오시는 길
서울 특별시 서초구 남부 순환로 2652번지 대명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58-3130   |  FAX 02) 566-502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다10549  |  발행인 : 김재형  |  편집인 : 이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형  |  등록일자 : 2012년 12월 1일
Copyright © 2013 부패방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bnnews.co.kr